애드블룸
공유하기

[칼럼] 유산후한약, 산후풍 예방으로 필요할까?…주의점은?

출산 이후 몸조리를 하는 사람은 굉장히 많다. 임신과 출산을 겪으면서 몸이 변하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건강을 지키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으로 몸조리를 하는 것이다. 출산을 하면 관절이 시리거나 오한, 발한 증상이 발생하고 우울증, 손떨림, 가슴떨림 등 여러 가지 증상이 찾아올 수 있다.

 

그래서 산후보약을 복용하는 산모들이 많고, 조리원에 가거나 집에서 마사지 케어를 받기도 하면서 건강을 회복한다. 하지만 유산 후에 몸을 관리하는 사람은 아직까지 많지 않다. 유산은 출산 이상으로 몸에 충격이 가해지는 것인데도 불구하고, 건강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 하는 것이다.

 

여성들이 임신한 다음 갑자기 유산을 하면, 산후풍 증상이 올 수 있다. 갑작스럽게 임신이 중단되고 강제로 출산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게 유산이므로, 한의학에서는 유산을 반산(半産)이라고도 한다. 출산을 했을 때만큼, 혹은 그 이상으로 몸에 손상이 가해지기 때문에 유산 후에도 몸조리가 필수다.

 

만일 유산하면 직후 바로 유산후한의원을 찾아서 진료를 받도록 하자. 체질에 따라 유산 후 나타나는 문제점을 제대로 진단해야 하며, 신체 증상 및 심리적 문제에 맞춰 유산후한약을 처방 받고 그 외에 필요한 한방치료를 진행해 빠른 속도로 회복해야 한다. 

 

특히 계류유산이 되었다면 조금 더 조심해야 한다. 소파수술을 진행할 경우 때문에 자궁내막이 건강하게 복구되어 아셔만 신드롬(Asherman’ syndrome)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따라서 유산후한약을 활용해 자궁내막의 회복을 빠르게 진행해야 한다. 또한 산후와 마찬가지로 최소 한 달은 몸 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

 

계류유산한약은 수술 후 바로 복용해야 한다. 체질 및 신체 상태에 맞게 치료해야 하며, 다음 임신이 원활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몸 상태를 살펴 관리해야 한다. 유산 후 몸조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난임은 물론 습관성유산, 생리불순, 하혈, 복통 등 다양한 후유증이 찾아올 수 있어 유산후보약을 처방해 몸을 회복하는 것도 좋다. 다만 치료에 따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명확하게 인지하고 충분한 상담과 진단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 분당 이종훈여성한의원 한의학박사 이종훈 

등록자

애드블룸

등록일
2019-01-31 15:26
조회
82